【부안여행 / 부안 아리울 사계절죽집】

2022. 8. 3. 06:00여행지/전라북도

비는 계속되고, 뭔가 있을법하다는 생각에 멋진 전광판이 반겨주는 곳에 왔습니다.

 

 

 

바로 신재생에너지테마체험관 입니다.

 

 

 

헌데 예약제랍니다.

다음 시간을 예약하려고 했는데, 아내가 직원하고 이야기 하더니….

여긴 애들 와서 체험하고 배우는 곳이라며 그냥 패스를 명령합니다.

어른은 배우면 안 되나요…… 이 말이 혀끝에 맴돌았지만 그냥 꿀꺽 삼켰습니다.

 

 

 

해서 근처에 있는 아리울 사계절죽집에서 점심을 먹기로 합니다.

 

 

 

제법 손님들이 많았습니다, 일단 잘 찾아 들어온 것 같습니다.

 

 

 

아내가 백합죽을 시켰다고 합니다.

 

 

 

반찬들이 차려집니다.

 

 

 

저 양파김치는 전라도 가정식 반찬이라고 하는데 매력 있습니다.

 

 

 

잘 삯은 멸치젓도 좋지요.

 

 

 

열무김치는 주로 물이 좀 있는 편인데, 이 김치는 다르더군요.

 

 

 

남도김치는 언제나 환영이지요.

 

 

 

드디어 죽이 나왔습니다.

헌데 여기서 돌발상황이 생깁니다.

백합죽은 시간이 좀 걸리는데 일찍 나와서 이상히 여긴 아내가

덜어먹을 그릇에 국자로 죽을 퍼 담다가 백합죽이 아님을 알아냅니다.

해서 직원을 불러 백합죽이 아니라고 했더니… 바지락죽 시킨 것 아니냐고 반문 합니다.

옆 테이블 음식을 잘못 갖고 온 겁니다.

직원이 옆 테이블 손님에게 아직 먹지 않은 음식이니 드시면 어떠냐고 합니다.

단호하게 NO!가 나왔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나온 음식이니 그냥 먹겠다고 했습니다.

결국 다시 기다려야 하는 옆 테이블 손님은 화를 내면서 나가버렸습니다.

 

 

 

뽕잎 장아찌, 앙증맞은 오디가 달려있었는데, 죽과 너무나 잘 어울립니다.

잘못 나온 음식이지만 버릴 수 없으니 맛있게라도 먹어야지요.